건너뛰기 메뉴
닫기

SNS 공유하기

  • 카카오톡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페이스북

  • 트위터

    트위터

  • 네이버 밴드

    밴드

  • SMS 공유

    SMS 공유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SMS 공유하기

  • SMS 공유하기

페이지정보를 복사하셔서 문자메시지를 발송하세요.

내용을 길게 누르면 전체선택 하실 수 있습니다.

The Selby House : #즐거운_나의_집
기간
2017.04.27 - 2017.10.29
장소
대림미술관
후원
대림그룹, 삼성화재, 현대해상, 우리카드, 시몬스
전시정보 더보기

ABOUT THE EXHIBITION

전 세계 크리에이터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기록하는 아티스트
토드 셀비의 전 개최!

대림미술관은 2017년 4월 27일부터 10월 29일까지 전 세계 크리에이터들의 개성 넘치는 라이프 스타일을 기록하는 포토그래퍼이자 일러스트레이터 토드 셀비(Todd Selby)의 전시 〈The Selby House: #즐거운_나의_집〉을 개최합니다.

인물과 공간에 대한 애정과 호기심이 가득 담긴 사진 및 감각적인 일러스트레이션을 통해 대중과 소통하는 토드 셀비는, 패션, 디자인, 영화, 건축, 요리 등 분야를 막론하고 트렌드 세터라면 꼭 함께 작업하기를 열망하는 아티스트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특히 작품에 담긴 셀비 특유의 유쾌함과 자유분방함은 단조로운 일상에 예술적 영감을 제공하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불러일으켜 왔습니다.

미술관 입구에서부터 전시장 전체, 그리고 정원까지 토드 셀비의 행복한 상상과 즐거움이 가득한 ‘셀비의 집’으로 변화하는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대표 사진 시리즈뿐 아니라 다채로운 컬러와 자유로운 표현이 돋보이는 일러스트레이션, 영상, 그리고 새롭게 선보이는 대형 설치 작업까지 작가의 상상력과 유머감각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작품들을 총망라합니다. 본 전시는 토드 셀비가 자신의 블로그 '더셀비닷컴(theselby.com)' 공개하며 큰 주목을 받기 시작한 유명인들의 사적인 공간을 촬영한 초기 작품부터, 패션과 요리의 영역에서 활약하는 인물들의 역동적인 작업실과 창의적인 주방을 담은 230여 점의 대표 사진들을 한 자리에서 소개합니다. 특히 직접 키운 앙고라 토끼의 털로 의상을 만드는 니트 디자이너 암비카 콘로이(Ambika Conroy)를 포함하여, 발망(Balmain)의 최연소 디자이너 올리비에 루스테잉(Olivier Rousteing), 이탈리아 패션계의 대모이자 10 꼬르소꼬모 설립자 카를라 소차니(Carla Sozzani)의 작업 공간과, 멕시코의 깊은 정글에 자리잡은 레스토랑 하트우드(Hartwood)나 브루클린(Brooklyn)의 루프탑을 농장으로 바꾸는 도시 농부 애니 노박(Annie Novak)의 일상을 담은 사진들은 각기 다른 분야에서 주체적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애정 어린 시각으로 보여줍니다. 더불어 동물, 음식, 자연 등의 일상적인 소재에 작가만의 고유한 색깔과 순수한 에너지를 덧입힌 일러스트와 드로잉 작품들을 통해, 보다 쉽고 친밀하게 대중과 소통하는 방식을 끊임없이 발굴하고 창조해내는 토드 셀비의 비주얼 커뮤니케이터(Visual Communicator)로서의 모습도 함께 조망합니다. 뿐만 아니라 일상 자체가 창의적 결과물로 이어지는 가장 ‘셀비다운’ 라이프 스타일을 들여다볼 수 있는 토드 셀비의 거실과 침실, 작업실을 재구성한 셀비의 방과, 작가의 어릴 적 꿈과 기억이 하나로 응집되어 환상적인 에너지로 폭발하는 셀비의 정글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됩니다.

토드 셀비의 작업에는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과 그들의 공간, 삶의 방식뿐 아니라 작가의 경험에서 시작된 많은 이야기들이 담겨 있으며, 이는 사진 및 일러스트레이션과 같은 친숙한 매체에 작가 특유의 터치를 입혀 유머와 즐거움이 넘치는 작품들로 탄생합니다. 이와 같이 작가는 일상 속 다양한 만남과 관계를 영감으로 삼아 자신만의 시각 언어를 끊임없이 발전시키고, 대중과의 보다 친근하고 적극적인 소통을 시도합니다. 이처럼 전시 〈The Selby House: #즐거운_나의_집〉은 작가의 유연한 사고방식과 자유분방한 라이프 스타일이 가득한 셀비의 집으로 관객들을 초대하여, 평범한 일상에 영감이 되어줄 수 있는 소중한 순간들을 선사할 것입니다.

INTRODUCTORY FILM

VIEW POINT

Uncle Johnny at the Cactus Store, Los Angeles, 2015
Ambika Conroy at Her Farm, Woodridge, NY, 2013

Steve Aoki performing at Hakkasan, Las Vegas, 2016
Eric Werner at His Restaurant Hartwood, Tulum, Mexico, 2011

Lloyd Kaufman at Troma Headquarters, 2016
Retts Wood on Her Boat, London, 2009

Tweedy the Clown at Giffords Circus, England, 2015
Yoshikazu Yamagata at His Studio, Tokyo, 2012

셀비 더 포토그래퍼(SELBY THE PHOTOGRAPHER)는 토드 셀비가 세계 곳곳에서 활약하는 크리에이터들의 사적인 공간과, 패션과 요리의 영역에서 열정적으로 활동하는 인물들의 작업 공간을 촬영한 약 230여 점의 사진 작품으로 구성됩니다. 2001년부터 사진을 찍기 시작한 토드 셀비는 자신이 경험한 것들과 머물렀던 공간, 그리고 마주친 사람들을 주제로 작업을 진행해 왔으며, 이 프로젝트는 2008년 자신의 블로그 ‘더셀비닷컴(theselby.com)’에 공개되며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 섹션의 사진들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창의적이고 개성 넘치는 인물들의 특별한 라이프 스타일과 그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사진은 나의 호기심을 충족시키고,
세계를 여행하며 독특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어 줍니다. 내 사진들이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로 가득한 것은 내가 만난 사람들, 그들에게서 얻은 깨달음과 영감에서 비롯되기 때문입니다.”


셀비 더 일러스트레이터(SELBY THE ILLUSTRATOR) - 3F

Tweedy the Clown at Giffords Circus, England, 2015
Tweedy the Clown at Giffords Circus, England, 2015

셀비 더 일러스트레이터(SELBY THE ILLUSTRATOR)는 토드 셀비가 관객들에게 보다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작가 고유의 색깔과 터치를 덧입혀 그린 약 160여 점의 일러스트 작품으로 구성됩니다. 단순한 기록을 넘어 사람들을 감동시키고 공감을 얻기 위해 시작한 토드 셀비의 일러스트 작업은, 동물, 사람, 식물, 낙서 등과 같은 단순하고 일상적인 것들을 소재로 하면서도 각자의 개성을 잘 포착하여 즐거움과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득 품고 있습니다.

나는 그림으로 대상을 똑같이
재현해 내는 것이 아니라, 내가 그리는 모든 것들에 나만의 색깔과 개성, 미학, 즐거움, 그리고 순수한 에너지를 담아내는 것이 나의 궁극적인 목표입니다.”

셀비 더 스토리텔러(SELBY THE STORYTELLER) - 3F

Tea Time with Ricki and Vix, London, 2015
Tea Time with Ricki and Vix, London, 2015

셀비 더 스토리텔러(SELBY THE STORYTELLER)는 토드 셀비가 이번 전시를 위해 새롭게 제작한 5점의 대형 ‘레진 프레임’ 작품을 선보입니다. 이 작품들은 사진 속 주인공들에 대한 깊고 풍부한 이야기를 전달하기 위해 사진과 일러스트레이션을 결합하는 방식을 고민해 온 토드 셀비의 상상이 현실화 된 신작으로, 겹겹이 붙인 일러스트레이션들이 두꺼운 레진으로 마감 처리된 프레임이 사진 속 주인공과 그들을 둘러싼 이야기를 멋지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프레임 위의 일러스트레이션들은
각 사진의 주제를 잘 설명할 뿐만 아니라, 나만의 환상과 창의성을 표현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셀비 더 트래블러(SELBY THE TRAVELER) - 3F



셀비 더 트래블러(SELBY THE TRAVELER)는 지난 몇 년 간의 토드 셀비의 삶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설치 작품으로, 로스앤젤레스(Los Angeles)와 뉴욕(New York)을 오가는 비행기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던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 탄생했습니다. 직접 물감을 입힌 얇고 긴 종이를 미술관 벽에 가득 붙여 물감들이 서로 섞이고 번지는 수채화 느낌을 연출한 공간 안에, 미국의 서로 다른 두 지역을 상징하는 다양한 일러스트 작품들을 설치하여 입체적으로 표현했습니다.

이 작업은 뉴욕과 LA를 여행하던 중
마주쳤던 것들과 떠오른 생각들이 담겨 있는 일종의 타임캡슐입니다.

셀비 더 네이버(SELBY THE NEIGHBOR) - 3F

Tweedy the Clown at Giffords Circus, England, 2015
Tweedy the Clown at Giffords Circus, England, 2015
셀비 더 네이버(SELBY THE NEIGHBOR)는 토드 셀비의 침실과 작업실 그리고 거실을 재현한 공간으로 타인의 삶과 그들의 사적 공간을 기록하는데 많은 시간을 보내는 작가 본인의 삶의 방식을 관객들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 특히 토드 셀비의 어린 시절과 대학 시절, 90년대 후반에 살았던 집과 현재의 모습이 기묘하게 섞여 있는 침실과, 실제 사용하는 사진 장비와 페인팅 도구들이 즐비한 작업실은 일상 자체가 창의적 결과물로 연결되는 ‘셀비다운’ 라이프 스타일을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나의 작업은 지극히 개인적인
경험에서 비롯되는데, 주로 유년시절과 살던 집, 작업실 그리고 현재의 라이프 스타일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습니다.

셀비 더 드리머(SELBY THE DREAMER) - 4F

그날 밤 나는 엔진 통 옆에서
잠이 들었고, 말도 안 되는 꿈을 꾸었다. 꿈속에서 나는 정글에 혼자 남았고, 서로 다른 색의 나무들로 만든 것 같은 알록달록한 나무판자들이 뒤덮인 길을 걸었다. 저 멀리 반복적인 북 소리와 거대한 원숭이의 울음소리가 들려왔다.

셀비 더 드리머(SELBY THE DREAMER)는 13살 무렵 토드 셀비가 가족과 함께 떠났던 여행 중 꾸었던 정글에 관한 꿈과 기억이 실현된 공간입니다. 하와이 해변으로의 평범한 여행을 고대했던 작가는 기대와는 달리 파푸아뉴기니(Papua New Guinea)의 어느 낯선 강 위에서 첫날 밤을 보내게 되었고, 당시 꿈 속에서 만난 정글의 풍경과 소리, 그리고 생경한 느낌을 재현하였습니다.

* All Images Courtesy of The Sel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