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 메뉴
닫기

SNS 공유하기

  • 카카오톡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페이스북

  • 트위터

    트위터

  • 네이버 밴드

    밴드

  • SMS 공유

    SMS 공유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SMS 공유하기

  • SMS 공유하기

페이지정보를 복사하셔서 문자메시지를 발송하세요.

내용을 길게 누르면 전체선택 하실 수 있습니다.

대림문화재단 소개

1996년 대림그룹에 의해 설립된 대림문화재단은 한국 최초의 사진 전문 미술관인 한림미술관을 대전에 개관했으며, 2002년 5월 서울로 미술관을 이전해 현재의 대림미술관으로 재개관하였습니다. 대림미술관은 현대 사진과 일상 속 예술로 자리매김한 디자인의 창의적이고 다양한 개념과 형식을 소개하며, 감각적인 전시와 교육, 문화프로그램 등을 통해 많은 관람객들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또한 2012년 대림미술관 10주년이 되던 해에는 한남동에 디프로젝트 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을 개관해, 국내 젊은 작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전시 공간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2016년 설립 20주년을 맞이한 대림문화재단은 또 한번의 도약을 위해 2015년 12월 한남동 독서당로에 디뮤지엄을 개관해 기존의 대림미술관에서 선보여온 다양한 컨텐츠들을 더 확장된 공간에서 보다 많은 이들에게 문화예술의 수준 높은 감성으로 제시하며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 1993 한림갤러리 설립 (대전)
  • 1996 대림문화재단 설립
  • 1997 한국 최초의 사진 전문 미술관인 ‘한림미술관’ 대전에 개관
  • 2002 서울 이전 / 대림미술관 오픈
  • 2003 故한우정 이사장 프랑스 문예공로훈장 ‘슈발리에’ 수상
  • 2006 전시 컨텐츠 영역 확장
  • 2012 대림미술관 개관 10주년 MI변경 / 디뮤지엄 공사 착공
  • 2012.11 디프로젝트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오픈
  • 2015.12 디뮤지엄 개관
  • 2016 대림문화재단 설립 20주년
  • 2017 디프로젝트 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 확장이전 재오픈
  • 2020 디프로젝트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 디타워로 이전
대림미술관

일상이 예술이 되는 미술관

대림미술관

유서 깊은 경복궁과 인접한 통의동 주택가에 위치하고 있는 대림미술관은 ‘일상이 예술이 되는 미술관’ 이라는 비전 아래, 우리 주변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사물의 가치를 새롭게 조명함으로써 대중들이 일상 속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는 전시 컨텐츠를 만들어 내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현재의 대림미술관 건물은 1967년이래 한 가족의 보금자리를 레노베이션 한 것입니다. 건물개조는 파리 피카소 미술관 등 미술관 레노베이션 경험이 많은 프랑스 미술관 전문 건축가 뱅상 코르뉴의 손을 거쳐 진행되었습니다. 코르뉴는 기존 건축물과 주변 환경 등 이미 존재하는 것들을 최대한 고려하여, 대림미술관을 전문적이고 효율적인 공공의 장소로 변화시켰습니다.
디뮤지엄

일상을 새롭게 디자인하는 문화 예술 플랫폼

디뮤지엄

디뮤지엄은 2015년 개관 이후 다양한 문화가 서로 자유롭게 교차하고 독창적인 시도들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한남동 지역과 연계한 시너지를 통해 문화예술의 중심으로서 한남동에 새로운 문화를 입혀왔습니다. 오는 2021년에는 디뮤지엄을 서울숲으로 이전하여 미술관의 접근성을 높이고 전시뿐 아니라 공연, 교육이 강화된 복합문화센터로 그 기능을 확장합니다. 이를 통해 보다 많은 대중들에게 일상의 색다른 영감과 경험을 선사하며, 문화로 삶을 풍요롭게 할 예정입니다. 또한, 지역의 학교, 소상공인, 문화소외 계층, 기업을 연결한 지역연계 프로젝트를 실행하여 지역과 상생하는 미술관의 역할을 다함과 동시에, 누구나 쉽고, 즐겁게 미술을 경험하고 향유하는 ‘모두를 위한 미술관’이자 영감의 장소, 서울의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하고자 합니다. 디뮤지엄은 약 1,050㎡의 기둥이 없는 공간 설계로 완벽하게 다른 구조로 공간 변형이 가능한 총 2개 층의 전시실, 1개 층의 공연장, 루프탑, 연중 무휴로 운영되는 4개실의 교육센터 등 총 5개 층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특히, 전면 유리 파사드로 감싸진 건물은 전시장 내에서 서울숲과 한강을 바라볼 수있는 개방형 구조를 제공합니다. 외부 경관을 향해 둘러 있는 테라스는 전시장 층고의 두 배에 이르는 독특한 구조로, 관람객들에게 아름다운 휴식과 더불어 특별한 전시 경험을 선사할 예정입니다.
구슬모아당구장

광화문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라운지

디프로젝트 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

2012년 한남동의 폐점한 당구장을 전시공간으로 개조하여 얻은 이름으로 구슬모아당구장은 설치, 다원예술, 미디어 아트, 사진, 건축, 패션, 가구, 디자인, 애니메이션, 영화, 문학, 음악 등 장르 간 경계를 넘나드는 색다른 시도와 전시를 선보이며 대안공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왔습니다. 2017년에는 디뮤지엄과 더 가까운 위치로 확장 이전 하며, 전시뿐만 아니라 공연, 프로그램, 상품기획 등 다방면의 크리에이터들과의 새로운 형태의 협업을 제시하였습니다. 더 넓어진 스펙트럼으로 파이프스타일에 대한 구슬모아당구장만의 독특한 시각을 견지해온 구슬모아당구장은 이제 도심 한 가운데인 광화문으로 옮겨와 시간, 장소, 장르, 형태에 구애 받지 않고 사회의 다양한 영역과 세대를 연결하는 도심 속 크리에이티브 라운지로 거듭나고자 합니다. 기능을 잃은 유휴공간을 빛나는 젊은 문화로 일구었던 실험적인 정체성과 국내 신진 크리에이터들과의 신선한 협업을 도모하는 오랜 비전을 새로운 공간에서 아낌없이 펼쳐 보일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