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 메뉴
LOADINGLOADING

ABOUT THE EXHIBITION

세계적인 마스터 디자이너들의 상상력과
플라스틱의 무한한 가능성이 만나 탄생한 디자인 전시 개최!


디뮤지엄(D MUSEUM)은 2017년 9월 14일부터 2018년 3월 4일까지 세계적 디자이너들의 예술적 상상력과 플라스틱의 무한한 가능성이 만나 탄생한 디자인을 소개하는 전시 〈PLASTIC FANTASTIC: 상상 사용법〉을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는 20세기 기적의 소재로 불리는 플라스틱이 일상으로 들어와 우리의 라이프 스타일을 다채롭게 변화시킨 마법 같은 여정으로 펼쳐집니다. 그리고 지난 반 세기 동안 열정 넘치는 40여 명의 세계적인 크리에이터들이 개성과 도전정신을 불어 넣어 탄생시킨 제품, 가구, 조명, 그래픽, 사진 등을 총망라한 2,700여 점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게 됩니다. 특히, 3대에 걸쳐 일회성 소비 시스템의 산물이라는 고정관념에 얽매이지 않고 플라스틱의 새로운 정체성을 만드는 데 기여한 카르텔(Kartell)과 동시대 디자인 거장들의 수십 년 동안 이어져 온 긴밀한 협업을 살펴보는 동시에, 방대한 아카이브에서 엄선한 광고 그래픽, 일러스트레이션, 그리고 유명 아티스트의 시선으로 포착한 사진 작품 등을 통해 이탈리아 특유의 유머러스하고 과감한 감각을 느낄 수 있습니다. '빚어서 만든다'라는 플라스틱의 어원처럼 〈PLASTIC FANTASTIC: 상상 사용법〉 전시는 늘 유연하고 새롭게 변모하는 플라스틱의 특성과 예술적 감성이 서로 영향을 주고 받으며 유기적으로 진화해 온 과정을 다각도로 보여줍니다. 더불어 마스터 디자이너들의 놀라운 상상이 플라스틱을 통해 현실이 되는 마법 같은 순간을 선사할 것입니다.

플라스틱은 단순한 재료가 아닌 한계 없는 변화의 아이디어 그 자체이며,
일상적인 그 이름만큼이나 다양하게 눈에 보이는 형태로 존재한다
롤랑바르트, 「현대의 신화」

VIEW POINT

01 폴리머, 꿈꾸다(The Beginning of a Dream, Polymer)

플라스틱의 환상적인 세계로 들어가는 첫 시작점으로, 재료가 가진 고유의 특성과 잠재된 가능성을 보여줍니다. 입구부터 시작되는 무채색의 반투명 재료를 활용한 설치작업은 플라스틱이 가지고 있는 순수한 성질과 형태를 상징하며, 앞으로 펼쳐지게 될 무궁무진한 변화의 시작을 알립니다.

The Beginning of a Dream, Polymer, 2017, Courtesy of D MUSEUM

02 컬러로 물들이다(Bring Colors to Domesticity)

자연재료를 하나씩 대체하기 시작했던 플라스틱이 1950년대로 들어오면서 유리 재질의 실험용 기구(Labware)를 대신하고 가정용 소품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발전하는 과정을 소개합니다. 또한, 그 과정에서 기존의 모노톤 색감에서 벗어나 자연재료로는 구현할 수 없는 선명하고 다채로운 컬러들을 적용하고자 했던 초창기 플라스틱의 변화를 보여줍니다.

Bring Colors to Domesticity, 2017, Courtesy of D MUSEUM

03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꿈꾸다(Molding New Living)

실용성과 합리성을 중요시했던 1960, 70년대의 시대적 배경과 더불어 미래에 대한 낙관주의, 우주 시대의 개막, 야외 활동의 유행 등 다양한 사회상들이 디자인에 반영되었던 플라스틱의 부흥기를 선보입니다. 실내와 실외 그리고 조명을 테마로 구성되는 이 섹션은 본격적인 컬러의 도입과 플라스틱만이 구현할 수 있었던 과감하고 독특한 디자인의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Molding New Living, 2017, Courtesy of D MUSEUM

04 디자인, 풍경이 되다(Design Becomes Everyday Landscape)

플라스틱과 디자인에 대한 색다른 시각을 사진과 영상 두 개의 공간으로 나누어 제시합니다. 카르텔의 사진집 〈150 ITEMS 150 ARTWORKS〉에 실린 사진 작품들을 소개할 공간에서는 유명 사진가와 예술가들이 포착한 새로운 맥락의 플라스틱 제품들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이어서 대표 디자이너들의 인터뷰 필름이 상영되는 영상 공간은 전시 참여 작가들의 디자인 철학과 그들의 작업 세계를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Design Becomes Everyday Landscape, 2017, Courtesy of D MUSEUM

05 마스터 디자이너, 일상으로 들어오다(When Designers Dream)

디자인 거장부터 차세대 디자이너들까지 플라스틱이라는 특별한 재료에 매료된 작가들의 작품을 세 가지 테마로 나누어 선보입니다. 이탈리안 디자인의 전설 에토레 소트사스(Ettore Sottsass)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첫 번째 테마는 패턴을 활용한 소트사스의 작품뿐만 아니라 그의 작업에서 영감 받은 후배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을 함께 소개합니다. 두 번째 테마에서는 세 명의 디자인 거장 필립 스탁(Philippe Starck), 안토니오 치테리오(Antonio Citterio), 피에로 리소니(Piero Lissoni)가 플라스틱의 고유한 특성에 자신만의 감성을 반영하여 탄생시킨 작품들을 거대한 설치 작업으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테마는 마리오 벨리니(Mario Bellini)와 같은 디자인 거장부터 파트리시아 우르퀴올라(Patricia Urquiola), 로낭 & 에르완 부홀렉 형제(Ronan & Erwan Bouroullec)처럼 젊은 감각을 제시하는 디자이너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가들이 주목하는 플라스틱의 새로운 면모를 실제로 체험하는 기회를 선사합니다.

When Designers Dream, 2017, Courtesy of D MUSEUM

06 또 다른 세상을 꿈꾸다(Evolving Constantly)

과거에서 현재를 거쳐 앞으로도 끊임없이 진화를 거듭할 플라스틱의 미래를 암시하는 공간입니다. 전시의 시작 ‘폴리머, 꿈꾸다’와 맥락을 같이 하는 이 마지막 섹션은 비주얼 크리에이티브 그룹 쇼메이커스(SHOWMAKERS)의 영상과 설치작업으로 구성되며,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가늠할 수 없었던 플라스틱의 초창기처럼 앞으로도 우리가 알지 못하는 새로운 영역으로 계속해서 발전해나갈 플라스틱에 대한 기대와 상상을 불러일으킵니다.

EXTENSION CODE, 2017, SHOWMAKERS, Courtesy of D MUSEUM
imacro